:::벨에스엠 홈페이지 방문을 환영합니다.:::
 
 
 
작성일 : 12-11-07 09:06
몰래 숨어 주먹밥 먹는 서울대 청소 노동자
 글쓴이 : 안운현
조회 : 1,840  
   http://media.daum.net/society/others/newsview?newsid=20121107023627498… [560]
[서울신문]"새벽에 나와 아침도 못 먹고 청소를 하다 보면 점심 때 배가 고파서 견딜 수가 없어요. 근데 우리 같은 청소아줌마는 밥 먹을 곳도, 쉴 곳도 없어요. 빈 강의실에 숨어 앞치마 깔아 놓고 주먹밥이라도 먹다가 학생들이 들어오면 마치 도둑질하다 들킨 것 같고…."(서울대 용역 청소원 A씨)

●서울대 청소·경비원 200명 조사


최근 서울대 대학원생들이 교수 등에게 당하는 성희롱과 인권침해가 도마에 오른 가운데 서울대에서 비정규직으로 일하는 청소원과 경비원들도 심각한 저임금과 열악한 노동환경에 시달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관악노동인권네트워크와 서울대 총학생회는 6일 토론회를 열고 청소원 115명과 경비원 85명을 대상으로 벌인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서울대 청소원의 평균 임금은 115만원이었고 경비원은 136만원이었다. 한 달 식비로 대개 1만 7000원을 받고 있으며 계약기간은 1년 이내였다. 근로계약서 작성 비율도 청소원은 33.0%, 경비원은 34.1%에 불과했다. 5인 이상 사업장에서 서면으로 근로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으면 근로기준법 위반이다. 경비원 B씨는 "학교나 용역업체와 1년 계약을 하는데 회사 측의 눈에 잘 들면 6개월, 잘못 들면 3개월 단위로 계약하게 된다."면서 "실제로 불만스러운 사람에게는 대놓고 연말에 '조치'(계약해지)를 하겠다며 겁을 준다."고 말했다.

●3명 중 2명은 "근로계약서 없다"

설문에 응한 청소원 중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답한 비율은 19.1%(22명)였다. "상사나 동료에게 폭언·폭행을 당한 적이 있다."는 8.7%(10명), "부당한 징계를 받은 적이 있다."는 7.0%(8명)였다. 3명은 학생이나 교수 등으로부터 멸시나 조롱을 받았다고 했다. 청소원 C씨는 "아무런 이유 없이 해고를 통보해 업체 사장에게 항의했더니 욕설을 퍼부으며 뜨거운 커피를 끼얹었다."고 밝혔다.

●음담패설 등 성폭력 피해도 16%

성폭력 피해를 당했다는 응답도 16.5%(19명)나 됐다. 성적으로 모독하는 별명·호칭의 사용(3건), 신체나 외모에 대한 모욕이나 음담패설(3건), 성적인 접촉(2건), 강제로 신체접촉을 요구하는 행동(2건) 등도 있었다.

남우근 관악주민연대 공동대표는 "다른 대학은 많아야 3~4개 용역업체에서 간접고용을 하고 있는데 서울대는 22개 업체로 유독 많다."면서 "간접고용은 필연적으로 중간착취, 인권차별 등의 문제를 수반할 수밖에 없어 서울대는 직접고용 등 대안을 고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대 관계자는 이에 대해 "교내 청소원·경비원은 한정된 국가예산을 바탕으로 정부 조달청 용역계약을 통해 고용된 사람들"이라면서 "그들의 노동환경에 학교가 개입할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명희진기자 mhj46@seoul.co.kr